주식회사 누리아이티

정보자산의 보안강화를 위한 2차인증 보안SW 및 지문인식 OTP/출입/보안카드 전문기업

▶ BaroSolution/기술문서

2단계 인증으로 해킹 50% 감소했다고 밝힌 구글

누리아이티 2022. 2. 12. 07:13

구글이 지난 해(2021년) 자사 서비스에 자동 활성화 시킨 2단계 인증을 통해 계정 해킹을 50% 줄였다고 구글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2단계 인증은 새로운 장치에서 로그인을 시도할 때 이용자의 모바일 장치 또는 다른 계정을 통해 이것이 정상적인지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 방식이다.
 
때문에 크리덴셜 스터핑, 클라우드 재킹, 멜웨어나 피싱, 스팸 메시지, 해킹, 사이버 공격 등으로 비밀번호가 유출되어도 이용자가 이를 확인하고 로그인을 차단할 수 있다.
 
구글은 이러한 2단계 인증 및 비숫한 다요소 인증(MFA, Multi-Factor Authentication) 체계의 효율성에 대해 많은 것을 보여준 결과라고 밝혔다.
 
다중 인증(MFA, Multi-Factor Authentication)는 최소 두 가지 이상의 인증 요소를 이용하여 본인 여부를 인증하는 것으로 비밀번호와 같이 해당 이용자만이 알고 있는 요소(지식기반), 하드웨어 토큰과 같이 해당 이용자만이 갖고 있는 요소(소유기반), 생체인식 정보와 같이 해당 이용자만의 고유 요소(속성기반), 어떤 인물의 반복된 행동이나 기기 사용 방식(행위기반), GPS나 이동통신과 같이 특정 장소(장소기반) 등에서 최소 2개 이상을 함께 사용하여 이용자를 인증한다.
 
또한, 다중 인증은 적어도 지식(knowledge), 소유(possession), 속성(inherence), 행위(behavior), 장소(place) 중 두 가지에 한해 별도의 여러 증거 부분을 인증 매커니즘에 성공적으로 제시한 이후에만 사용자가 접근 권한이 주어지는 컴퓨터 접근 제어 방식의 하나이다.
 
2-팩터 인증(Two-factor authentication, 2FA)은 두 개의 다른 요소를 병합함으로써 사용자가 주장하는 식별자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2-팩터 인증은 다중 인증의 일종이다.
 

가장 중용한 것은 정보자산의 보안 강화를 위하여 "사용자 식별.인증을 위한 OTP 등을 활용한 2단계 인증체계를 설정"하는 것이다.
 
2단계 인증은 정보자산에 로그인 시 아이디/비밀번호 외에 도 추가적인 인증(2차 인증) 수단을 이용하기 때문에 단순히 계정 정보가 유출된 것만으로는 공격자는 이를 악용할 수 없다.
 
2단계 인증 적용(예: ID/PW + OTP), 일정 횟수(예: 5회) 이상 인증 실패 시 접속 차단 및 인증수단을 특정하지는 않고 있으나, 지식기반.소유기반.특정기반 인증 수단 중 서로 다른 방식에 속하는 인증수단 2개를 조합해서 사용해야 한다.

 


대중적인 여러 웹 서비스들은 다중 인증을 사용하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기본값으로 비활성화되는 선택 기능이다.
 
수많은 인터넷 서비스(구글, 아마존 AWS 등)는 개방형 시간 기반 일회용 비밀번호 알고리즘(TOTP)을 사용하여 다중 또는 2-팩터 인증(Two-factor authentication)을 지원한다.
 
정보자산 로그인 시 비밀번호 만으로는 결코 안전하지 않으며 매번 사용할 때마다 비밀번호를 대체 또는 추가 인증(2차 인증)할 수 있는 새로운 적용 방안인 추가 인증, 비밀번호 대체, 새로운 비밀번호 등이 필요하다.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중간은 간다"는 건 오래된 말이고, 클라우드 시대에는 통하지 않는 말이다.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보호 장치가 어울린다. 비밀번호 하나로 관문을 지키는 건 더 오래된 방식입니다. 시스템과 인프라는 자꾸만 새 것으로 바뀌는데 왜 예전 것들을 부여잡고 있는지 각자가 스스로를 검토해야 할 때다.


"정보자산의 보안강화를 위하여 BaroPAM 같은 2단계 인증 체계 적용은 선택이 아닌 반드시 적용해야 할 솔루션임!"